눈앞에 '이런 증상' 나타나면, 비문증 의심 > 보건정보

본문 바로가기

subtop-01.png

보건정보

눈앞에 '이런 증상' 나타나면, 비문증 의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아이사랑
댓글 0건 조회 253회 작성일 21-08-09 21:41

본문

눈앞에 '이런 증상' 나타나면, 비문증 의심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8. 09. 14:16 수정 2021. 08. 09. 14:20 댓글 22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눈앞에 파리가 날아다니는 듯 이물질이 지속해서 떠다니면 비문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50대 여성 박모씨는 최근 들어 자꾸 눈앞에 점이 보여, 마치 벌레가 떠다니는 것 같았다. 시선의 방향을 바꾸니 점도 따라 움직였고 보였다가 안 보였다가 하기도 했다.

이는 비문증(飛蚊症)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즉, 눈앞에 이물질이 보여 시야가 가려진다면 비문증을 의심해야 한다. 비문증은 눈 속을 채우는 투명한 물질인 유리체가 노화돼 일부가 묽어지고 혼탁한 찌꺼기가 발생하는 것이다. 눈앞에 부유물이 보이고 맑은 하늘이나 흰 벽을 볼 때 증상이 특히 심하다. 모양에 따라 벌레, 점, 실오라기 등으로 착각할 수도 있다.

비문증은 주로 40대에 발생하기 시작하고, 50~60대에 가장 흔히 경험한다. 하지만 근시가 심한 사람은 청년기 이후에 나타나기도 한다. 

비문증은 대부분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으로 불편하긴 하지만 시력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눈앞의 부유물에 집중하기보다 자연스럽게 지켜보면 부유물이 보이는 빈도가 줄어든다.

다만, 비문증으로 환자가 느끼는 고통이 크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정도면 레이저나 수술로 치료해볼 수 있다. 하지만 레이저 시술은 기계적인 충격파를 이용해 이물질을 잘게 부수는 방식이라 시술 과정에서 충격파가 망막을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 수술은 안구에 구멍을 뚫고 유리체를 절제해 이물질을 제거하는 식이다. 하지만 합병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재발도 잦아 이물질의 크기가 커서 시야를 가릴 경우에만 고려하는 것이 좋다.​​​

한편, 눈앞에 보이는 이물질 개수가 많거나 고도 근시가 있는 사람은 '망막열공'이 동반된 것일 수 있다. 망막열공은 망막이 찢어져 구멍이 생긴 것인데, 그 과정에서 비문증이 생기기도 한다. 심하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때는 통증, 출혈, 시력저하, 두통이 동반된다. 40세가 안 됐는데 비문증이 나타난다면 망막열공을 한 번쯤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아이사랑어린이집. All rights reserved.